화순전남대병원 “최강 기아” 한목소리

세계인의 날 기념 다문화가정 등과 프로야구 단체응원
2016. 05.23(월) 15:37확대축소



화순전남대병원(원장 김형준)은 지난 20일 전남대병원 임직원과 함께 ‘세계인의 날’을 맞아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기아 야구단을 응원했다.

병원은 이날 다문화가정과 암완치자 가족 등을 다수 초청해 함께 응원을 펼치며 ‘고객 행복’을 위해 한마음이 될 것을 다짐했다.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기아 대 SK전이 열린 이날 윤택림 병원장이 시구를, 캄보디아 출신의 어머니를 둔 다문화가정의 이지홍(6) 어린이가 시타를 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화순전남대병원 직원들은 절기상 ‘소만’인 이날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한마음으로 제2의 도약을 이뤄내자”며 활발한 단체응원을 펼쳐 주목받았다.

직원들은 “더욱 단합해 최선의 서비스로, 고객들이 행복한 병원을 만들어나가자”며 환자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기도 했다.

‘소만’은 “만물이 점차 자라서 가득찬다”는 뜻을 가진 절기로서, 본격적인 모내기를 하거나 밭농사의 김매기를 하는 등 풍요로운 미래를 준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 옆에 제2캠퍼스가 마련된 전남대 의과대학의 일부 학생들도 자리를 함께해 장차 소외이웃을 위해 인술을 펼쳐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날 기아 타이거즈가 5-4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홈 9연승을 질주, 응원단의 함성과 기쁨이 배가됐다.

김형준 화순전남대병원장은 “개원 이후 10여년만에 아시아를 대표하는 암특화병원으로 평가받고 있다. 첨단의료기술과 휴양지같은 치유환경, 저렴한 의료비 등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최고등급 병원’으로서, 오늘의 단합된 응원열기가 환자사랑·존중·배려로 이어지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양영민 기자 mire5375@hanmail.net        양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화순일보 홈페이지(http://www.hwasun1.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mire537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