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8.2(월) 21:22
전체기사 정치 지방자치 경제 사회 교육 문화/체육
2021년 8월 2일(월요일)

화순서 73일만에 또 확진...방심하는 순간 우리 곁에

<사설> 데스크
2020. 11.16(월) 09:00확대축소


화순에서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진자가 70십여일 만에 발생해 방역당국이 비짝 긴장하고 있다.

지난 8월 31일 화순 5번 확진자 이후 정확히 73일만이다. 긴장이 느슨해지는 순간 불청객이 일상생활 가까이 찾아온 것이다.

최근 화순에서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진자 4명(전남201번, 204~206번)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화순군에 따르면 지난 11일 요양병원에 근무하는 요양보호사인 화순 6번 확잔자는 전남 201번 확진자로 등록됐다. 요양보호사인 전남 201번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 중 3명(전남204~206번)이 양성 판정을 받아 이틀새 4명이 됐다.

이들은 모두 가족이거나 직장 동료들이다 코로나 19에 감염이 되면 가족이나 지인들에게까지 전파도 사례를 잘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이들의 일상생활을 마비시키는 무서운 바이러스다.

이에따라 11일 201확진자의 동거 가족과 직장동료, 방문 목욕 서비스를 받은 주민 등 접촉자 총 141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 결과, 이 중에 3명(전남204~206번)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13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렇다고 해서 138명은 곧바로 일상 생활을 할 수 없다.

이들은 모두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 가족과 함께 할 수도 없고, 직장을 다닐 수도 없다. 2주간의 외출이 통제되고 방역당국의 관리를 받아야 하는 고통을 감내해야 한다. 전남 204번과 205번 확진자는 201번의 가족이고, 206번 확진자는 201번의 요양시설 직장 동료로 201번과 함께 방문 목욕 서비스를 담당 했다고 한다.

현재 204번 확진자는 발열 등 증상을 보이고 있지만, 205번과 206번 확진자는 발열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이번에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전남 201번 환자의 감염 경로다.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아직까지 감염 경로가 확인 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행인 것은 이들의 밀접 접촉자에 대한 진단 검사에서 대부분 음성 판정을 받아 확산의 고비는 일단 넘기는 하다.

이번 확진자와 관련 13일 현재까지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의뢰한 121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화순읍 소재 실내 체육시설에서 전남 204번 확진자와 접촉한 스포츠 동호인 등 45명, 전남 205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 등 60명, 요양보호사인 전남 206번 확진자의 자녀 등 60명, 요양보호사인 206번 확진자의 자녀 등 동거 가족 3명 모두 음성 판정받았다.

요양보호사인 전남 201번과 206번 확진자에게 이동 목욕 서비스를 받은 것으로 확인된 어르신 10명도 확진을 피했다.

화순군은 확진자(전남 201번)가 발생한 11일부터 12일까지 확진자 4명의 접촉자 등 262명에 대한 진단 검사 결과, 3명이 양성(전남 204번~206번) 판정 받았고 나머지 259명은 음성 판정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화순군과 방역당국은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있다.

확진자에 대한 심층 역학 조사와 감염 경로, 이동경로 등을 파악하고 있다.

특히 방역당국은 기침과 발열 등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신속히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을 것으러 당부하고 있다. 그만큼 이번 코로나 사태를 엄중하게 보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지역사회에서 3차, 4차 지역 감로 사례로 아어지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다. 그 어느때 보다 지역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한 시기로 외출 자제와 마스크 쓰기, 개인위생 지키기 등 생활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할 때이다.

코로나19는 우리가 방심하는 순간 우리 곁에 파고들어 가족과 직장 동료, 지인들까지 한순간에 일상을 마비시킨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시대, 방역당국에 만 의지하고 맡길 수 없게 됐다. 이제는 우리 모두가 함께 방역의 주체가 돼야 한다는 사실을 새삼 느껴본다.


김성권 편집국장 ksg5726@naver.com
SNS 기사 내보내기 :
사설/기자수첩 주요기사
동면 운농리 돈사 악취고통 언제까지 참아야 하나…동면 돈사 악취문제 해결 기대해도 될까
코로나19 광주에서 화순까지 번져 ‘n차감염’ …화순서 73일만에 또 확진...방심하는 순간 …
10대,무면허 사고 더 이상 솜방망이 처벌 안된…화순 ‘코로나 확진자 발생’ 위생수칙 철저히 지…
4·15총선 여론조사 어떻게 보아야 하나 ‘국화향연’ 품격 있는 군민화합 축제로
서양정 ‘사유 활쏘기’ 놀이터가 아니다 현안사업 지역이기주의에 휘둘려선 안된다
화순군, 하반기 정기인사 21일자로 전격 …
‘힐스테이트 화순’, 15일부터 본격 입주…
화순 4-H연합회, 농촌 환경 개선 활동 …
도곡면 틈새작물 ‘애플수박’ 본격 출하
류창수 화순군농업기술센터 소장 취임
화순군의회, 고인돌공원 조성사업 예정지 등…
화순, K-바이오 랩허브 유치 실패…접근성…
광주 동구 호프집관련, 화순서 확진자 1명…
화순군, ‘방역수칙 위반’ 경남 주민 12…
화순 복숭아 ‘딱복’ 본격 출하…당도 최고…
핫 이슈
구충곤 군수, 3선 도전여부 관건…
내년 6월1일 치러지는 지방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총성 없는 전쟁…
화순군, ‘K-바이오 랩 허브 구…
화순군(군수 구충곤)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K-바이오 랩 허브 구축 사업’…
“또 장마철 오는데 벌써부터 돈사…
1 “올해도 어김없이 장마철이 다가옵니다. 매년 이 맘 때면 하루가 멀다하…
화순 요양병원서 코로나19 확진자…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지난 15일 코호트 격리 중인 관내 요양병원에서 코로…
화순, 아쉽지만 ‘2020화순 국…
오는 10월 23일부터 11월 8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2020 화순 국화향…
능주 코로나 3명 발생…감염경로 …
화순 능주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진자 3명이 나왔지만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
화순군, ‘폭우 피해’ 특별재난지…
화순군(군수 구충곤)이 청와대가 발표한 2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
도로 농경지 등 침수피해 속출…복…
집중호우로 호우·산사태 경보가 발효 중인 전남 화순 지역에서도 크고 작은 교…
화순사람들
화순군검도회 재능기부 ‘훈훈’
화순군검도회(회장 주종광)가 장래가 유망한 경찰관 지망생을 대상으로 무료(재…
로타리 3710지구 남면 찾아가는…
국제로타리 3710지구 초아의 봉사단은 지난 22일 남면 사평초등학교 모후관…
화순어린이 축구교실 ‘인기’
화순군이 꿈나무 양성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어린이 축구교실’이 인기를 얻고 있…
정보마당
화순소방서, ‘119다매체 신고서…
화순소방서(서장 김기석)는 각종 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음성통화 …
능주119, 위험요인 제거신고 "…
화순…
심폐소생술 경연 참가하세요
화순소방서(서장 박병주)는 오는 4월 5일 오후 2시 화순소방서 2층 심폐…
교육
더 큰 ‘명문 사립고’ 능주고등학…
‘최고의 학생, 최고의 실력, 최고의 선생님’들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화순 능…
“인성·직업교육으로 창의적 인재육…
◇전남기술과학고등학교는? 화순 만연산 자락에 자리잡은 전남기술과학고등학…
도곡초 사제동행 1박 2일 힐링 …
도곡초등학교(교장 한길승)는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사제동행 1박 2일 …
문화/체육 주요기사
6월 군민 무료영화 상영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도입해야”…
국보・보물 간직한 화순 …
“정암과 학포 지란지교 산책”
"墨…自然에 醉하다“
" '사랑한다'는 말 아끼지 마세요"

Copyright ⓒ . 제호 : 화순일보. 청소년보호정책 mire5375@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발행인: 박은희 편집인: 김성권청소년보호담당 : 구만석등록번호 : 전남 아 00131 등록일자 : 2010년 10월 22일
주소 : 전남 화순군 화순읍 동헌길 22-2 (훈리 52-3) 제보 및 광고문의 : 061)375-5375(代) FAX : 061)375-6375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